150년전 알래스카

미국이 러시아 제국으로 부터 알래스카 매매 또는 알래스카 매입(Alaska Purchase), 알래스카 매각은 1867년 미국 국무부 장관 윌리엄 슈워드의 명령으로 미국이 러시아 제국으로부터 알래스카를 매입한 사건이다. 매입한 영토는 600,000 평방마일 (1,600,000 km²)로 현재 알래스카 주다. 미국은 이후 알래스카를 통치하기 위해 알래스카 부(Department of Alaska)를 설치했다.
 
러시아 제국은 재정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있었고 나중에 분쟁이 생겨 특히 영국의 해군이 방어하기 어려운 지역을 쉽게 점령할 경우에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하고 알래스카를 잃을 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떨고 있었다. 따라서 차르 알렉산드르 2세는 이 영토를 미국에 팔기로 결정했고 1867년 3월 초에 주미 러시아 공사 에두아르트 스테클에게 미국 국무 장관 시워드와의 협상에 들어가도록 지시했다.
협상은 밤새도록 이루어져 3월 30일 오전 4시에, 미화 720만 달러(현재 미화 16억 7000만 달러의 가치)에 매매하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그러나 미국 국민들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720만 미국 달러에 러시아로부터 미국이 사들인 알래스카에는 엄청난 양의 지하자원들이 매장되어 있었다. 알래스카에는 많은 석유가 매장되어 있었으며 알래스카에서 채굴한 철의 양만으로도 무려 미화 4000만 달러(현재 미화 92억 7000만 달러의 가치)어치에 달하였다. 그 외에도 금과 구리도 엄청나게 채굴되었으며 침엽수림의 목재나 석탄, 천연가스 등 기타 자원들까지 합친 알래스카에 존재하는 자원들의 총합은 미화 수십억달러(현재 미화 수조달러) 이상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 특히 석탄은 무려 전지구에 존재하는 모든 석탄의 10분의 1이나 되는 엄청난 양이 알래스카에 매장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