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성폭행 메가톤급 파장

하루종일 실검1위.

서울 넥센 히어로즈 주전 포수 박동원,투수 조상우 오늘날짜로 전격 1군 엔트리 제외. 소속팀 전력차질 불가피.

구단측 장정석 감독 공식사과.

KBO 한국 야구위원회 야구 규약에 의거해 정운찬 총재 직권으로 해당선수들 활동정지.

인천 남동 경찰서측 조만간 해당선수들 소환후 사실로 들어날경우 구속영장 발부 예정.

누리꾼들 영구제명해라, 상황을 좀더 지켜보자 맹비난 확산.

국내 최고 인기 스포츠에서 발생한 사건으로 메가톤급 파장 촉각 곤두세워.

프로야구 수도권 구단 서울넥센히어로즈 소속 헌역 선수 2명이 여성을 성폭행 큰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최근 잇단 성추행,성폭행 사건뒤 터진 프로야구 성폭행은 국내 최고 인기 스포츠에서 발생한 사건이어서 그 충격이 더욱 크다. 그야말로 메가톤급 파장 촉각을 곤두 세우고 있다.

프로야구 수도권 구단 서울넥센 히어로즈 선수들로 부터 호텔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112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KBO 사무총장이 “KBO가 사태를 파악하는 게 급선무”라고 밝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준강간 혐의로 넥센 히어로즈 프로야구 구단 소속 선수 포수 박동원, 투수 조상우 2명을 수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은 A씨 등 2명이 최근 인천 남동구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신고는 피해 여성의 친구가 이날 오전 5시 21분께 한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찰에 “친구가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두선수는 물리적인힘이나 완력을 사용하지 않았다. 합의하에 의한 성관계라며 부인하고 있다.

한편 KBO는 사무국이 준강간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는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구단 소속 선수 2명에게 조만간 참가 활동 일시 정지 조처를 내리겠다고 밝혔다.

장윤호 KBO 사무총장은 23일 “아직 해당 구단의 보고를 받지 못했다”면서 “KBO가 사태를 파악하는 게 급선무”라고 했다.

이어 “해당 구단의 경위서를 받고 그 경위서에 근거해 KBO가 엄중하게 필요한 조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장 총장은 “경찰의 수사가 본격화하면 정운찬 KBO 총재 직권으로 우선 범죄 연루 의혹 선수들의 참가 활동을 일시 정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은 조만간 성폭력 피해자 지원기관인 해바라기센터를 통해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고 넥센 히어로즈 소속 야구선수 2명도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뒤 혐의가 드러나면 구속영장을 발부할 예정이다.

넥센 히어로즈 구단은 오늘 일자로 두선수를 1군 엔트리에서 전격 제외 했고 구단 수장인 장정석
감독은 공식 사과 했다.

현재 넥센 히어로즈 공식 홈페이지는 불통 상태다.

두선수는 최근 결혼해 신혼인 상황이고 한창 시즌중 원정팀 호텔 숙소에서 벌어진일이라 
팬들의 충격은 더욱 크다.

팬들은 영구 제명해라, 꽃뱀일수도 있으니 상황을 좀더 지켜보자등의 거센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