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 한번 못하니

전화 한번 못하니 벌써 날 잊어 버렸니
아님 이제 내 번호 조차도 기억 못하니
잘 지내는지 밥은 챙겨 먹는지
너 없이 울진 않을까 걱정도 안되니
끊는 전화가 오면 혹시나 니가 아닐까
하루 종일 니 생각에 숨이 멎을 것같아
좋은 걸 봐도 맛있는 걸 먹어도
눈물에 가리고 또 얹혀서 너만 더 생각나
 
사랑해 이렇게 나를 울려도 미안해
널 잊을수가 없어서
매일 숨을 쉴 때 마다 눈 감을 때 마다
니 기억과 함께 사는 걸
어떡해 나 정말 너무 아픈데 너 땜에
딴 사랑도 못했잖아
아무리 널 욕해 봐도 미워해 봐도
나에겐 그래도 사랑인 걸
 
좋은 사람 생겼니 요즘도 많이 바쁘니
얼마 전 니 생일엔 누구와 함께 보냈니
정말 못됐어 헤어지면 끝이니
사람이 어떻게 어떻게 그럴 수있니
 
사랑해 이렇게 나를 울려도 미안해
널 잊을수가 없어서
매일 숨을 쉴 때마다 눈을 감을 때 마다
니 기억과 함께 사는 걸
어떡해 나 정말 너무 아픈데 너 땜에
딴 사랑도 못해잖아
아무리 널 욕해 봐도 미워해 봐도
나에겐 그래도 사랑인걸
 
시간이 흐르면 괜찮아 질 줄 알았는데
시간이 흐르면 너 잊혀 질 즐 알았는데
그런게 아니었어 널 보내고부터는
길을 걷다 가도 자꾸만 니가 눈에 밟혀
무심코 누른 니 번호에 내 손 끝이 떨려
하루를 살아도 너와 함께 하고 싶어
변하지 않는 이런 내 맘 전해 주고 싶어
아직도 내 가슴엔 니가 뛰고 있다고
 
돌아와 도저히 난 안되겠어 너없인
아무것도 못 하잖아
이 자리가 너무 커서 채울 수 없어서
내 눈물만 흘러 넘쳐나
죽어도 죽어도 난 널 못 잊어 함께 한
추억이 널 붙잡아
조금 늦어도 괜찮아 돌아오면 돼
나에겐 그래도 사랑인 걸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