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요즘.. 너무 힘드네여,,
일도 지치고,, 전남친에대한마음도,,그렇고,,
저는.. 미로속을 헤메고있는것같네여,,
누가 살짝 찔러도,, 바로 눈물흘릴것같아여,,
전남친과 현실문제로 헤어진지.. 4년째고,, 사귄건,,5년전이네여,
서로 이성없는지도 그렇게됐구여,,
걔는 소개팅.. 선은봤겠지만..
저는 아니였어여,,
첨엔 시간지나면 나에게 용기낼꺼라 생각했는데..
그게아니였어여,,,,,,,,,,,, 휴,,,,,,,,,,,
참 오랜시간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나는 아직 제자리이며,, 전남친도 제게.. 더 확신을 안주네여,,
뭐,, 내가 흠이 많아 이해는하지만..
저에게 대하는게.. 점점,, 화가나네여,,
홧병이 날지경이져,,,,,,,,,,,
올해들어,,몸이 너무아파서,, 더 그런지..
서운함이 더 크게 느껴져여,,
나한테 헤어지고나서,, 아무런표현조차안하니까..
기다려달라는말이라도 조금이라도 했으면,,
아니. 아직 마음있다는 말이라도 했으면,,
내가 이렇게 힘들지는않겠지여,,
몇년째 변하지않는모습에..
저는 기대조차사라진지 오래네여,,
똑같으니까..
내가 말한다해도,,묻는다해도,, 전남친은 답을안해줄꺼뻔하고,,
상처주는 말을 할꺼라는거 저는 알고있어여,,
매번그랬으니.. 그런말하면서,, 몇달지나 다시연락오니까..
반복인거져,,,,,,,,,,
나도 내가 이렇게 살고싶지않았어여,,,,,,,,
내가 이렇게 되고싶어 된것도 아니고,,
왜 내가 죄인취급받고 약자가된건지……
너무 마음이 아프네여,, 마음이 아프니 몸도 아프고,,
아프다하면 약이라도,,죽이라도,, 아니.. 간단한톡이라도,,
보냈을텐데.. 몸은 어떻냐하며,,
그런것조차없었어여,,
지금가도돼?그말뒤에.. 제가 아프다하면,, 빨리나아 그게 마지막톡..
하루.. 3일.. 일주일.. 보름지나도,,
연락조차없더군여,,
저는 아무존재도아니고,, 아주쉬운존재인거겠져,,
본인이 만나고싶을때만나는..
혼자 몰래 눈물흘리면서,, 일만하고있는
내가…..이게 뭔지싶네여,,
삶이 참으로 힘드네여,,,,,,,,,,,
아무도 모르는 섬으로 떠나던지..아니면 죽던지..
그게 답일것같네여,,,,,,,,,,,,,
내가.. 없어져도,, 전남친은.. 아프지도않고 보란듯이.
다른여자만나 결혼하겠지여,, 
저하고는 미래조차 생각안할꺼 아는데..
저는 뭐하고있는건지……
미친거겠지여,,,,,,,,,,,,,,,,,
진짜……. 휴,,,,,,,,,
언제까지 제가 버틸지 모르겠네여,,,,,,,,,,,,
모든게 지쳐버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