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들께 묻고 싶습니다.

 최근 한달의 짧은 만남을 하고 헤어진 사람입니다. 나이는 20대 후반이구요. 몇차례 연애를 했습니다. 요즘 시대에 나이에 비해 많은 연애를 하지 않았고 오랜기간 연애를 해보지도 않았습니다.그런데 말이죠 최근 한달의 짧은 만남은 가진 그 여자에게 굉장히 이상한 느낌을 받고 있습니다. 놓치기 싫다. 이 사람과 함께한다면 행복할 것 같다. 헤어졌는데 다시 만날것 같은 그런 느낌말이죠. 느낌은 있습니다.   미련인지 계속 생각납니다. 놓치면 안된다는 생각이 심적으로 압박으로 다가옵니다. 그래서 다시 만날것 같은 느낌을 망쳐버릴까 무서움도 들고 있습니다. 그런 무서움과 함께 한달이란 짧은 시간에 느낀 느낌 확실할까? 내가 드는 확신은 섣부른 판단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함께 듭니다. 
 그리고 상대방은 확실히 저를 밀어내고 있죠. 싫다는 사람 붙잡고 저의 감정만을 강요한다고 말이죠. 제가 부담스럽다는 말과 함께 찌질하게 굴지말라는 말까지 했습니다. 그 얘기를 들었을 땐 너무 화가 나고 사람을 이렇게 짓밟아도 되는 것인가 하는 생각까지 들었죠. 
 네 헤어지고 연락 한번 했습니다. 그리고 상대방은 끝을 얘기 했습니다. 엮여있는 관계가 있어 다음에 만날 때 서로 어색해하지 말자는 뜻을 건내기 위한 연락을 했을 때 제 의도, 제가 하려고 하는 말은 들으려 하지 않은채 위에서 언급한 말들을 제게 했었습니다. 너무 화가 나고 슬펐습니다. 그런데 계속해서 드는 느낌은 언젠가 다시 만나게 되면 아무렇지 않게 서로 대화할것 같은 기분이 들고 있습니다. 상황과 머리와 오감이 서로 따로 놀고 있습니다. 
 상황은 이미 끝난 상황이고 머리는 전혀 의식하지 말고 내 생활을 찾자고, 한달이란 짧은 시간동안 사람을 알아봐야 얼마나 알고 확신이 들어봐야 그게 올바른 판단인지 알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계속해서 드는 느낌은 이 사람을 놓치지 않아야 한다. 다시 만날것 같다.
 이런 상황을 겪으니 너무 힘이 듭니다. 생각도 많아지고 스스로를 컨트롤하지 못한다는 느낌을 받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 또는 비슷한 상황을 겪으신 분들의 얘기를 듣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