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황때문에

안녕하세요. 저는 남자구요대략 3개월 전에 헤어졌습니다. 만난기간은 거의 2년이구요.갑작스럽게 안좋게된 여자친구의 집안사정으로 인해서 하는일보다 더 많이 일을 해야되고,당장 내일도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말에 헤어졌습니다. 헤어지는날에 자기도 헤어지고 싫다고 아직 좋은데 집안에 이렇게 된마당에 연애하면 죄책감이 든답니다.그래서 헤어지게 됬구요. 근데 헤어지고 나서도 사귈때만큼은 아니지만 연락은 하고있고, 한달에 2~3번정도 만나고 있습니다. 전 여자친구 성격이 일이생기면 혼자 다할려고하고 책임감이 커서 남한테 잘 안기댈려고 하는 성격입니다.헤어지고 한달 후에 전화로 제가 나는 아직 너 좋고 그때 마음 그대로다 놓치고 싶지않고 상황이 이전만큼은 아니라도 여유가 생기면 나한테 다시 와라. 라고 했더니 전 여자친구가 알겠다고 하더라구요.그리고 연락을 계속 하다가 최근에 만나서 전 여자친구의 확답을 듣고 싶어서 얘기를 햇습니다.나는 너랑 끝까지 가보고싶다 힘들때든 안힘들때든 너 옆에 있어주고 싶다. 계속 기다리겠다.그랬더니 끄덕끄덕 하더라구요. 그리고 제가 너는 어떤거 같냐 물엇더니. 자기는 당연히 기다리지말라고 하지 싶데요 자신이 없다고 이 자신없다는말이 어떤의미에서 자신없다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당장 내일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이고, 기약없는 만남이라고 하더라구요. 그래도 나는 기다리겠다. 얘기했더니 고개를 끄덕끄덕 하더라구요. 아 그리고 그 전에 또 했던말이 그런얘기 하지않아도 너 마음 잘 알고 있다고 하더라구요. 그러고 집데려다주는데 집가기전에 자기 월급날되면 밥쏘겠다 코스 다 짜 놧다면서 그러거라구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ㅠㅠ저랑 같은 상황에서 재회하신분이거나 아니면 비슷한 상황이신분들 댓글이나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제가 가장궁금한 것은 지금 전 여자친구가 저에 대한 마음이 아직 남아있나 궁금하네요.. 계속 기다리다보면 재회 할수있을까요? 갑작스런 상황이 생겨서 이별하게 된겁니다. 연락안한지는 2일정도 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