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3장 네 가지 밭??

 마태복음 13장 네 가지 밭의 참뜻 
 
농부는 풍성한 결실을 기대하며, 밭의 씨를 뿌립니다.
같은 씨를 뿌려도 어떤 씨를 뿌리느냐에 따라서 결실하는 열매가 다릅니다.
 

이에 예수님께서 씨가 뿌려지는 밭은 네 가지로 나누어지는데요.
길가, 가시떨기, 돌밭, 좋은 땅….


오늘 이 시간엔 이 네 가지 밭이 무엇이고, 우리와 어떤 관계가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한기총 소속 교단 목사님 해석을 들어보겠습니다.


* 한기총 교단 교리

– 길가 밭 : 교회 안 나오는 사람


 
 
– 돌밭 : 초반에만 열심히 하는 사람(금방 싹이 나지만 말라비틀어짐)

– 가시떨기 : 자신이 정한 선까지만 순종하는 사람, 남을 찌르고 원망하고  헐뜯고 비방하는 사람(열매는 없는 자)

 

   한기총 목사님은 이미 네 가지 밭이 정해져 있다 하시면서 위와 같이 해석을 하시는데요.
이런 사람에게 걸리면 인정사정 없이 얻어맞는다?라고 하십니다.​
 
 

 


​목사님은 교회를 중심으로 열심히 나오느냐 안 나오느냐에 따라 해석을 하고 있습니다.

하나 마 13:19절을 보면 천국 말씀을 듣고 깨닫지 못하는 자라고 하신 표현이 있는데요.

이로 보아 비유로 기록된 말씀을 깨닫느냐와 깨닫지 못하느냐에 따른 말씀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니 이것이 바로 한기총 목사님이 진리를 알지 못하는 것이요, 자의적인 해석이 분명합니다.

즉, 네 가지 밭은 천국 말씀의 씨가 뿌려질 때 그 말씀을 들은 사람의 마음의 밭을 말합니다.
여기서 마 13장의 씨 뿌리는 비유는 예수님이 말씀하신 비유 중에 제일 먼저 깨달아야 하는 것입니다.

 
 

​이 씨 뿌리는 비유를 알아야 다른 모든 비유를 깨달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요 16:25절에 때가 되면 밝히 증거한다는 말씀처럼,
오늘날 하나님의 뜻이 밝히 증거 되고 있는데요! 
 

 

 
 
 
 
그럼 신천지에선 네 가지 밭에 대해 어떻게 해석하고 있을까요?

 
* 신천지 교리

– 길가 밭 : 천국 말씀을 듣고도 깨닫지 못하여 빼앗기는 자
– 돌밭 : 말씀으로 인한 환난과 핍박이 일어날 때에 넘어지는 자
– 가시떨기 : 세상 염려와 재리의 유혹에 말씀이 막혀 결실치 못하는 자
– 좋은 땅 :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말씀을 듣고 지키어 인내로 결실하는 자
 

 

 
​자세한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하시면 좋겠습니다^^

마태복음 13장 네 가지 밭의 참뜻
https://youtu.be/RZnzmjJ0AgI 
말씀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으시다면 아래를 클릭해보세요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eRw7osv7ZOUmcwxjF3TF0zRMSGiYsID0i9XDRiSDeiXweAQQ/viewfo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