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와 이별을 했다.

너와 이별을 했다.
너의 일방적인 통보로 나는 어쩔 수 없이 이별을 택했다.
나에게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으니까.
그런 말을 할 너는 얼마나 많은 생각을 했을지 짐작이 가기 때문에.
만났던 기간이 너에겐 짧을지도 길지도 모르겠는 기간이지만 나는 너 덕분에 참 행복했다.
너는 사소한 것부터 행동하는 것까지 어느 하나 남을 배려할 줄 알았으며 소중히 여길 줄 아는 아이였다.
그런 네가 나를 점차 바꿨다.
매사에 부정적이던 내가 너로 인해 조금은 긍정적으로 바꼈다.
너는 카톡보다는 전화를 조금 더 좋아하는 아니 전화를 더 좋아하는 그런 아이였지.
너는 연락을 하지 않아도 가끔의 연락으로 이야기하는 사람인데,
나는 그게 아니었지.
너와 이러한 관계가 사이가 계속 해서 이어가길 바랬어.
이별을 고하기 전까지 너는 전과 다름 없었다.
오히려 평소보다 더 잘해줬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어.
내 착각인 걸까. 너에게 확인 받고 싶었다.
너를 잡았다.
하지만 너는 마음을 전부 정리한 상태였지.
너를 잡고 또 잡고 싶었다.
하지만 더 이상 너는 내가 알던 네가 아니었기 때문에 잡지 못했다.
설령 너를 잡더라도 네가 나에게 돌아올 지도 몰랐다.
서로 만나며 상처 주고 모질게 말했던 부분 그것들을 이겨내는 과정이 너무나 그립다.
너를 마주치고 가슴이 무언가에 찔리듯 너무나 아파오기 시작했어.
이런 감정들은 아마 너를 만났던, 너와 함께 했던 시간들이 내게 생각 나서 잊으려해도,
잊히지 않는 그 시간들이 다시 나를 괴롭히기 시작했어.
괜찮아졌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였나보다
너와 헤어졌다는 것도 슬프지만, 더 이상 기본적인 안부조차 묻지 못하는 사이가 되었다는 게
내겐 너무나 아프고 쓰렸어.
너는 이제 내가 알던 네가 아니겠지.
너는 네 삶을 살 것이며, 나는 너에게 얽혀 얼마동안인지 모를 그 시기를 버티며 너를 잊으려,
헤어졌다는 것을 인정하려 노력하겠지.
네게 했던 모든 행동과 말은 모두 진심이었다.
너를 만나며 단 한 번도 후회하고 포기하고 싶었던 적은 없어.
때로는 네가 미울 때도 있었지만, 정말 한 순간 뿐이었어.
단지 지금 이 순간이 너무 아플 뿐이야.
나는 모든 순간을 너에게 할애했다.
단 몇 번의 연락을 갈구했던 것도 나였으며, 나는 그저 문자 한 통을 원한 게 전부인데,
너는 그게 어려웠나보다.
너 혼자 마음을 정리하고, 나에게 이별을 고했던 너를 생각해봤자 내 마음은 더 복잡해지겠지.
그런 네가 밉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