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그리고 아무렇지않았다
몇개월간
우린 사랑을 했지 서로를 억압한게 아니었는데
자유라도 되찾은것 마냥 홀가분했다
미뤄왔던 만남도 다시 가지며
소홀했던 관계들에 대한 사과와 이해로 메꿔가는
그런 시간들이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며
내가 했던 모진말들을 모두 묵묵히 들어주던 네가
마지막으로 했던 말이 계속 기억나
아파옴을 느끼며
하늘이 벌할거라는 너의 말이 조금씩 무슨말인지 알아가
 
그리고 그렇게 깨달은 후부터 지금까지
난 매일 너에게 못되게 굴던 내모습과
그 앞에서 슬퍼하던 네모습을 끊임없이 마주한다
 
그리고 여느 많은 이야기들 속 바보같은 남자들처럼
나는 니가 그립고 아프고 슬프다
 
니가 아파할때 나는 그것을 이해하지 못했다
이해할수가 없었다 나는 바보라서
바보라서 배움이 늦어서 아픈후회와 시간으로
이제야 니아픔의 첫장을 배워가고
써내려가며
슬퍼할 자격조차 못가질 나를 다시금 깨닫는다
 
진실로 우리가 남이되는 이별사이에 반복되던 헤어짐과 새로운 시작들 사이에
과연 정말로 손꼽을 새로운 시작이 있었을까?
너와 함께함이 당연하기에 다시 아직도 아픈너를 쥐고
끝을향해 걸어갔던것은 아닐까
그것을 먼저 알고 이러면 안된다는 너에게
같이 아픈 날들을 걸어온 우리에게
나는 지쳤다는 무책임한 말들이
너에게 얼마나 사무쳤을까
 
그리고 꿈을 꿀때면 내게 네가 상징되던 모습들이
모든걸 잃고 손가락질받는 나를 위해
네 모든걸 나누던 너의 모습이
찬란했고 고마우며
이젠 없는 너를 그리우다 깨어난다
 
옆에 주위에 여기서 멀지않은 어딘가에
이세상에 우주에 넌있어도 네옆에
난 다시는 서성여도 말 붙이지 못할
남보다 더 못한 내가 돼버렸다
 
그리고 참 잔인하게
무언가 잊어야한다는 자각은
잊어야하는 것들을 상기시키는
끊임없는 되풀이다
 
그리고 나도 알아 너도 나를 지울수 없다는거
나보다 상처받은 네게는 잊어도 남을 상처가
눈물나게 흉하다는거
나는 흉해서 이제 네앞에 나타나면
내기억에만 존재하는 웃는 모습을
더이상 볼수 없다는거
알고있다
 
그리고 시간이지나 너와 내가 다른사람을 만나
그아픔이 무뎌져 서로를 추억할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난 행복할텐데
 
나는 아무것도 없다
 
모든게 제자리로 돌아오고 있다
우울증에 시달리던 나는 약없이도 가식없이 웃고
모질던 아버지와의 사이도 더할나위 없이 좋아
니가 있다면 같이 식사라도 했을거다
지나친 타지의 외로움도 내마음에서 비롯된것을 깨달았을때
난 더이상 혼자가 아니란것을 깨달았는데
너는 옆에 없다
 
내모든 아픔 슬픔 다챙겨주고 이해해주며
이제 나 비로소 스스로도 미워지지 않으려 하는데
그 아픔 못이겨내 너에게 풀어내던 내가
너를 잃어버리고
이제 그게 아닌 내가 너를 돌려놓으라고
예전 우리의 나에게 화가나서 소리친다
 
나는 그때의 내가 
내모습이 아니라고 생각해버려도
너에게 나는 그때부터 지금까지 여전히
나인체로 있을것이다
내 못난 자기합리화일뿐인거 다알지만
그렇게라도 생각하지 않으면
도저히 견디기가 힘들다
 
그리고 지금 난 뭘하고자 이글을 남길까
너에게 영원히 닿지 않을 마음을
여기에나마 남겨두고 갈까
이별한 사람에 대한 후회만큼 덧없고 우스운게 없다지만
난늘 담아가고 살아갈게
최저의 내모습마저 사랑해주던 네가 고마워서
누군가에게 큰 사랑을 받던 그때 그 시간이 찬란해서
너와의 기억이 내게는
덧없거나 우습지 않아서
 
그리고 나는 이제
그만 네게 사라진다